라드온의 경매이야기


안녕하세요, 라드온입니다. 오늘은 작년 이맘때 쯤 광교산에 위치한 수원시아토피센터에서 숲체험하면서 사슴벌레, 장수풍뎅이를 잡았던 시즌1(?)에 이은 시즌2입니다. 작년에는 교육 목적으로 참석하여 3호가 직접 잡은 사슴벌레, 장수풍뎅이를 모두 관찰만하고 자연으로 돌려보냈는데 이번에는 잡아서 놓아주지 않으리...사실 광교산에 이 사슴벌레와 장수풍뎅이를 잡으러 여러차례 더 왔었습니다. 매번 갈때마다 모기밥이 되서 돌아왔었습니다. 코로나19로 사람이 많이 다니지 않아 아무래도 곤충류가 많을 것이라고 생각하여, 약간의 간식과 모기퇴치제, 물을 바리바리 싸들고 광교산으로 갔습니다. 이번에도 헛탕치면 좀 면이 안서는데 꼭 잡았으면,,,했었습니다. 올해는 체면치레는 했습니다. 큼직한 뿔이 달린 수컷 2마리에 뿔없이 덩치만 큰 암컷 한마리 해서 세마리나 득템했습니다. 왠지 광교산에 가면 장수풍뎅이나 사슴벌레가 어디있는지 알 것 같은 느낌입니다. 어디를 공략해야하는지, 함께 알아보시죠.



1. 광교산으로 출전(?)



지난 금요일 4호가 유치원에서 잠자리채와 채집통을 받아왔더군요. 코로나19 여파로 유치원이고 학교고 간에 등원, 등교가 원활히 이루어지지 않아, 다양한 숙제와 체험 학습 재료를 많이 보내주네요. 광교산까지는 생각 못했고, '자전거타고 집 근처 공원에서 매미나 잠자리나 좀 잡아야겠다'하고 있었는데 갑자기 2호가 5호를 안고 나타났습니다. 차타고 광교산으로 가자고 하네요. 5호는 아직 2돌이 안된 아기라 마스크도 안하려들고, 제 마음내키는대로 행동하고 있는터라 밖에 영 못 나갔는데 산에는 왠지 사람이 없을 것 같아 2호가 같이 가자고 하더군요. 시즌 1인 작년에 숲체험 때 놓아준 사슴벌레와 장수풍뎅이에 대한 아쉬움으로 몇번이나 더 채집하러 가봤는데 모기한테 오지게 물리고 돌아오길 여러차례 했었죠. 이번에도 별기대는 안했지만 그래도 한번 해보자하며 나섰습니다.

(1호 본인, 2호 아내, 3호 첫째, 4호 둘째, 5호 셋째, 아들만 셋 ㅎㄷㄷ)



광교산에 위치한 아토피센터 주차장에 도착하여 2호가 직접 만든 천연 모기퇴치제(한약재료와 뭔가를 섞는 것인데 인터넷에 검색해보시면 세트를 팝니다. 아이 있는 집에는 물파스나 멘소래담을 아이에게 발라주시면 난리가 나니까 직접 만들어 사용해보시기 권합니다.)를 온 몸에 뿌립니다. 여기서 핵꿀팁! 아토피센터 주차장은 주말에도 이용가능합니다. 주차차단기가 내려와있어 아예 진입조차 시도하지 않는데, 그냥 그앞으로 가시면 바로 열립니다.ㅋ

광교산 입구로 들어서자마자 매미유충껍데기가 딱! 4호가 좋다고 달려가서는 브로치라며 가슴에 붙여주는 센스를 보여주네요.


2. 광교산 장수풍뎅이 채집



저희가 처음 아토피센터 숲체험을 왔을때는 모기도 없고, 깨끗하다, 힐링된다...하는 느낌을 받았는데 작년 경에 수원시에서 숲놀이터를 조성하면서부터 사람들이 많아지면서 모기며 파리 등 해충이 많아진 것 같습니다. 모기퇴치제를 뿌렸음에도 모기가 엄청나게 달겨들었습니다. 왠지 날도 꾸물꾸물하니 곧 비도 쏟아질 것 같고, 모기도 엄청 물리니 빨리 집에 가야겠다는 생각이 계속 듭니다. 한 20분 정도를 조금 깊은 산속으로 들어갔습니다. 

광교산에는 참나무가 엄청나게 많습니다. 참나무에 상처가 나 진이 나오는 곳을 위주로 살피면서 오르고 있었는데, 모기 때문에 발쪽을 본다고 고개를 숙이다가 드디어 발견!! 뿔은 없지만 맨질맨질한 것이 사슴벌레 내지는 장수풍뎅이 암컷이렸다? 휴대폰을 꺼내 확인해보니 사슴벌레 암컷은 큰 집게뿔은 아니더래도 작은 집게가 있는데 없는 것을 보니 장수풍뎅이 암컷인가봅니다. 좋아! 이정도면 체면치레는 했다고 생각했습니다. 안잡혀도 그만이니 5호가 모기에 물리기 전에 내려가자고 3호와 4호를 설득했습니다. 



내려가려는 찰나, 이번엔 맨질맨질한 껍질에 웅장한 뿔을 가진 수컷 장수풍뎅이 발견!! 근데 이녀석은 높은 나무에서 떨어진 것인지, 날개 끝 쪽이 부러져있고 다친 녀석이었습니다. 엄청 힘이 넘치는데, 이녀석은 그런 힘도 느껴지지 않은 것이 풀어줘야겠다 싶었습니다. 곧 세상을 떠날 느낌? 저는 사슴벌레는 몇차례 잡아봤는데 장수풍뎅이를 잡아본 것은 처음이라 놓아주긴 싫었는데 마음씨 여린 3호가 풀어주자고 합니다. 자연에 보내주려고 했는데, 우리처럼 아이들과 곤충 채집을 온 가족이 있기에 관찰하고 나중에 풀어주라고 이야기하며 주었습니다.



4호는 벌레를 무서워하는 편인데 장수풍뎅이와 사슴벌레는 무서워하지 않네요. 손에 올려두고 한참 잘 놀더니, 3호와 입을 맞춰 집에서 키우자고 합니다. 암컷 한마리를 어떻게 키우냐며 하산하다가 풀어주자고 말했습니다. 내려가는 길, 주차장 다와가는데 이게 왠걸, 맨질맨질 웅장한 뿔을 가진 수컷 장수풍뎅이 발견!! 이정도면 장수풍뎅이 채집 장인?! 두둥! 암수 한마리씩이니 키워보자고 했습니다. 
광교산 장수풍뎅이 잡이 핵꿀팁!!! 8월초라서 그런 것인지 모르겠지만 참나무 위쪽을 보지 마십시오. 참나무 바로 밑에 쪽에 참나무 여린 가지에 나뭇잎이 엄청 많습니다. 그 뒷면을 보십시오. 3마리를 잡았는데 모두 참나무에 붙어있는 것이 아니라 참나무 아래 나뭇잎 뒤에서 채집했습니다. 작년 시즌1 숲체험시간에 나무에 붙어있던 녀석을 잡았을 시기가 8월 말이였고 덩치가 지금 채집했던 녀석들보다 컸습니다. 아마 이번에 채집한 녀석들은 번데기에서 갓 부화한 녀석들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이번주나 다음주까지도 유효하지 않나 생각됩니다. 참나무 주변 나뭇잎의 뒷면(나름 은신한 것이죠.)을 한번 살펴보십시요. 광교산에는 반드시 있을 것입니다. 사슴벌레를 잡아줘야하는데 이번주에도 한번 찾아가봐야 싶네요.


3. 장수풍뎅이 하우스



곤충 채집한다고 고생한 아빠는 안중에도 없고, 하산하자마자 부터 장수풍뎅이 집을 사줘야한다고 난리입니다. 이마트로 가서 장수풍뎅이 하우스를 살펴보니 중간 정도 크기가 8000원 하더군요. 온라인쇼핑몰에서는 얼마인지 재빨리 찾아보니 비슷한 제품이 훨씬 저렴해서 아이들을 설득해보려 하니 씨알도 안먹히네요.ㅠ



채집통 8000원, 톱밥(?)을 사고 곤충젤리까지 산다고 하기에 젤리는 인터넷으로 주문하되 지금은 바나나를 빻아서 주자고 했습니다. 집에 오자마자 통을 뜯어 톱밥을 깔아주고, 바나나를 빻더니 작은 통에 담아 줍니다. 



쾌적한 활동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줘야한다며 5호가 덮는 얇은 이불로 덮어서 어두운 환경을 만들어줍니다. 아직 적응이 안된 것인지 바나나 으깬 것은 손도 안될뿐만 아니라 아예 움직임 그리 많지않습니다. 죽은 건 아니겠죠? 하면서 묻는 아이들에게 환경적응하는데 시간을 좀 들여야한다고 이야기해줍니다. 예전에 가구 하나를 버리면서 애들 못질, 톱질 하라고 놔둔 나무토막도 하나 넣어줍니다.



시간이 좀 지나니, 이녀석들이 이제 적응이 좀 된 것인지 신나서 막 돌아다닙니다. 뿔달린 녀석이 힘이 넘치기며 아주 잘 돌아다닙니다. 넣어준 나무토막에 올라타기도 하고 지 뿔로 싸움(?)을 걸기도 하네요. 그에 반해 암컷이라고 생각하는 뿔없는 녀석은 계속 땅을 파고 들어가네요. 암컷이라 부끄부끄한 것 인가 싶기도 하고 그렇습니다.



가만히 들여다보니, 색깔이 틀린 것이 암수의 차이는 아니고 아예 다른 종일 수도 있겠다 싶습니다. 인터넷으로 장수풍뎅이를 검색해보니 외뿔 장수풍뎅이라는 것이 있는데 그녀석인 것 같기도 하고 그렇네요. 녀석의 정체에 대해 알고 계신 분이 계시다면 댓글로 제보 부탁드립니다. 

오늘은 지난 주말(8/1, 토) 광교산 등산로 입구쪽에서 곤충 채집한 것에 대해 이야기해보았습니다. 지난 시즌 1때의 댓글을 읽어보니 남자분들도 곤충을 싫어하시는 분이 제법 계시더군요. 저도 어렸을 적에는 좀 좋아라했습니다만, 지금은 소 닭보듯 하고 있습니다. 헌데 아직은 아이들에게 수퍼맨 아빠로 불리고 있어, 힘을 내봤습니다. 이마트에서는 사육한 장수풍뎅이를 판매하더군요. 슬쩍 보니 장수풍뎅이 한마리에 13000원에 판매하고 있었습니다. 수원 인근에 살고 계신다면, 광교산으로 그외에 지역이라면 참나무가 많은 산을 찾아 아이들과 함께 즐거운 시간을 보내보시기 바랍니다. 장수풍뎅이, 사슴벌레 채집 핵꿀팁을 기억하시고 직접해보시기 바랍니다.

이 글을 공유합시다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Talk kakaostory naver band

본문과 관련 있는 내용으로 댓글을 남겨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비밀글모드

  1. BlogIcon 후까 2020.08.05 12:47 신고

    모기밥 ㅋㅋㅋ 사람과 곤충이 서로 돕네요 ㅋㅋㅋㅋ 그나저나 잘잡히네요! 아이가 엄청 뿌듯할것 같아요 장수풍뎅이 하우스까지 구매 완료한 아빠 .. 대단해!

  2. BlogIcon 파아란기쁨 2020.08.06 09:53 신고

    장수풍뎅이 시골에 살때는 많이 보았었는데 언젠가 부터는 식물원이나 가야 볼수 있는데 이렇게 직접 채집을 해 볼 수 있다니 신기하네요.^^

  3. BlogIcon 투명수채화 2020.08.06 17:11 신고

    울아들 어릴때 마트에서 사서 오래도록 길러보았네요 ㅎㅎ
    남자아이들은 엄청 좋아합니다.~^^

  4. BlogIcon 돈버는 라드온 2020.08.11 20:27 신고

    2020-08-08 토요일,
    비가 그치고 한번 더 가보았습니다.
    제 예상대로 아직 유효했습니다.

    장수풍뎅이 총 세마리를 발견하여, 한마리는 냅두고 2마리만 채집해와서 채집통에 넣어줬습니다.
    사슴벌레를 잡아주겠노라 했었는데, 사슴벌레는 못찾겠더군요.ㅠ

  5. BlogIcon 돈버는 라드온 2020.08.18 17:23 신고

    2020-08-17 아내와 말다툼하고 뛰쳐나왔는데 막상나와보니 갈때가 없어 다시 한번 가봤습니다.

    입에 뿔이 자그맣게 나있는 사슴벌레새끼 두마리를 발견했습니다.
    찾을땐 그렇게 안보이더니, 곤충에 대해 잘 모르지만 사슴벌레랑 장수풍뎅이 부화시점이 다른게 아닐까 생각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