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드온 이야기

반응형

안녕하세요 라드온입니다.

지난주 주간 동향에서 말씀드렸듯이

주간아파트가격동향에서

소개드릴때 의아하다고 생각했던 것에 대한 분석글이 있어 

가지고 와봤습니다. 대전, 대구, 전남지역이 

계속 오름세라 이상하다고 몇차례 언급했었는데 

그에 대한 분석입니다.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글

※ 글자색이 회색은 원문입니다. 구분을 위해 회색으로 처리했으며, //는 주석이니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지난해 평균 경쟁률 최고 80 대 1
"올해도 지속"

대구·대전·광주광역시 부동산시장이 강한 체력을 과시하고 있다. 급상승장이 지난 뒤에도 꾸준히 상승 흐름을 유지하거나 강한 하방경직성을 보이고 있다.

//주간아파트가격동향상 대구, 대전, 전남지역이 주로 오름세로 나오고, 한두어번씩 광주가 오름세로 확인됩니다. 전국적으로 내려가고 있는데 이 지역들은 잘 버티고 있거나 오름세인 것이죠.

김신조 내외주건 대표는 “80%에 육박하는 아파트 비중, 주택의 급격한 노후화, 가구 수 증가 등 3대 요인이 복합적으로 작용하면서 청약시장이 특히 강세를 보이고 있다”며 “광역시가 각자의 주거 여건에 따라 다른 길을 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서울보다 더 뜨거운 대·대·광 청약 열기

19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대구 대전 광주 등 세 개 광역시의 지난해 아파트 청약경쟁률은 서울을 뛰어넘었다. 지난해 서울에서 분양한 아파트 단지의 1순위 평균 청약경쟁률은 30.3 대 1을 기록했다. 대전 청약경쟁률은 78.6 대 1에 달했다. 대구는 44.6 대 1, 광주는 33.8 대 1을 나타냈다.

올해 들어서 이달까지 서울의 평균 청약경쟁률은 15.0 대 1로 작년 대비 안정됐다. 대구 대전 광주에서 나온 17개 단지(6439가구) 1순위엔 26만575명이 청약했다. 대구 ‘빌리브 스카이’가 1순위에서 평균 135 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대전 아이파크 시티 1·2단지’ 1순위에는 10만 명이 넘는 청약자가 몰렸다. 광주에서 공급된 ‘남구 반도유보라’는 1순위에서 51.2 대 1의 평균 경쟁률로 마감됐다.

집값 상승세도 이어지고 있다. 전국 대부분 지역 아파트 가격이 떨어지고 있지만 대구 대전 광주 지역은 오름세다. KB부동산에 따르면 최근 1년(2018년 4월~2019년 4월) 광주 아파트는 5.26% 올랐다. 대전은 2.73%, 대구는 1.97% 상승했다. 올해(1~4월) 들어서도 대구(상승률 0.4%) 광주(0.6%) 대전(0.7%) 등의 주택가격은 견조한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서울 아파트값이 9·13 대책 여파 등으로 같은 기간 0.1% 하락한 것과는 대조적인 모습이다.

//광주는 주간동향보고서에서 못봤었는데 했더니 작년부터 오르기시작한 것이였습니다. 제가 주간동향보고서를 올해 3월부터 올리기시작했으니 광주는 확인이 안되었던 것이였네요. 요근래 보고서상에는 광주는 나오지않고 전남으로 불씨가 옮겨 붙은것인지 전남의 오름세가 목격되고 있습니다.   

집값 상승 동력은 노후 아파트

통계청에 따르면 전체 주택에서 아파트가 차지하는 비중이 대구 대전 광주에서 유난히 높다. 광주(78%) 대전(73%) 대구(71%) 등이 모두 70%를 웃돈다. 광주는 80%에 육박하고 있다. 이는 전국 평균이나 수도권보다 월등히 높은 수준이다. 2017년 말 기준 전국 전체 주택 중 아파트가 차지하는 비중은 61%다. 서울은 58%, 인천은 62% 수준이다. 내외주건 주거문화연구소는 30여 년 전부터 지방 광역시에 인구 집중과 더불어 급격한 도시화가 이뤄지면서 아파트 공급이 집중됐다고 분석했다.

노후도도 높다. 대전과 광주에서 지은 지 20년 이상 된 노후 아파트 비중은 50%를 넘어섰다. 대구 노후 아파트 비중(47%)도 50%에 다가서고 있다. 대전 대덕구 노후도는 83%에 달한다. 김세원 내외주건 개발마케팅 상무는 “아파트가 낡음에 따라 부족한 주차장, 층간소음, 냉난방 효율 저하 등 다양한 문제가 발생하고 있다”며 “일상생활의 불편함과 각종 비용이 증가하자 문제점을 한번에 해결할 수 있는 새 아파트로 실수요자가 대거 이동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세대 분화 따라 가구 수도 증가

가구 수 증가가 부동산가격 상승의 주요 원인이란 분석도 나온다. 이들 지역의 전체 인구는 감소하고 있지만 가구 수는 증가하고 있다. 대구에선 인구(작년 말 기준)가 2013년 대비 3만9819명 줄었지만 가구 수는 6만1001가구 증가했다. 광주에선 같은 기간 인구는 1만3574명 줄고, 가구 수는 3만9508가구 늘었다. 대전에선 인구가 4만2875명 줄었는데 가구 수는 4만88가구 증가했다. 내외주건 주거문화연구소는 성인 자녀 독립, 결혼, 이혼에 따른 분가 등으로 세대 분화가 빠른 속도로 진행되면서 주택 수요가 늘고 있다고 분석했다.

지방 광역시의 주택 수요는 늘고 있지만 아파트 공급은 부족하다고 전문가들은 분석했다. 부동산114에 따르면 지난해 대구에는 전년(1만8437가구)보다 30% 이상 줄어든 1만2262가구가 공급됐다. 광주 공급 물량도 같은 기간 9319가구에서 5590가구로 40% 감소했다. 대전 공급 물량은 6000가구 수준으로 비슷했다.

올해도 대구 대전 광주의 청약 열기가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고 전문가들은 예상했다. 분양 예정 물량이 도심 등 인기 주거지역에 자리잡고 있기 때문이다. 곽창석 도시와공간 대표는 “새 아파트 계약자의 70~80%는 원래 아파트에 살던 사람”이라며 “익숙한 주거 양식에서 계속 머물고 싶어 하는 이들이 많아 아파트의 인기는 지속될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마무리

경매와는 직접적인 관계없는 이야기로 보일 수 있지만, 부동산이야기는 다 연결될 수 밖에 없는 이야기인 것 같습니다. 주간매매, 전세가격동향을 올리면서 이상하다고 생각했던 것이 오름세와 하락세 대표지역이였습니다. 오름세는 오늘 소개해드린 기사에서와 같이 대전, 대구, 전남지역, 하락세는 강원도지역이였습니다. 강원도의 하락세를 소개하는 기사가 발견되면 공유하는 시간을 갖도록 하겠습니다. 
아무튼 인구가 줄어드는 도시임에도 가구세분화로 아파트수요가 높은데, 이 수요가 도심가 중심에 입지좋은 곳의 신축 아파트로 몰리다보니 집값이 많이 올라갔다 분석입니다. 대구는 제 처가와 본가가가 있어 부동산가격의 상승을 피부로 약간이나마 느껴지는데 대전과 전남, 광주에 살고 계시는 이웃분들은 피부로 느껴지시는 지 궁금하네요.


[ 출처 및 파일 다운로드 ]

한경 : https://realestate.daum.net/news/detail/main/20190519165501664



여러분의 공감과 댓글은 제게 힘이 됩니다.


감사합니다.




반응형

이 글을 공유합시다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Talk kakaostory naver band

본문과 관련 있는 내용으로 댓글을 남겨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비밀글모드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휴식같은 친구 2019.05.29 09:17 신고

    지방은 조금 바람이 불어도 괜찮지 않나요.ㅎ
    노후아파트가 원인이군요.

  3. BlogIcon 도쿄도민 2019.05.29 09:21 신고

    집 보러 다니고 있는데 큰 돈이 들다보니 고민이 참 많이 되네요..

  4. BlogIcon 널알려줘 2019.05.29 10:22 신고

    노인인구가 점점 많아지는데
    이들이 계속 서울에서 살아갈 이유는없어보이네요
    서울아파트 팔아서
    지방가면 아파트사고 여유자금까지
    생기니깐요

    • 띠용~~그렇습니다. 교통도 인프라도 부족함이없죠.노년에 돈이없는게 가장 비참하다고 합니다. 굳이 서울을 고집할 필요가 없다고 생각합니다.

  5. BlogIcon 행복사냥이 2019.05.29 11:10 신고

    그렇군요. 새로운 사실을 알고 갑니다.^^

  6. BlogIcon 문moon 2019.05.29 12:12 신고

    대구 대전의 부동산시장은 오름세군요?
    잘보고 갑니다~^^

  7. BlogIcon 꿈꾸는 에카 2019.05.29 13:26 신고

    역시 오르는 곳은 오르는 듯ㅠ

  8. BlogIcon 북두협객 2019.05.29 14:56 신고

    경매가 참 매력있지요 요즘 저도 경매에 관심을 많이 가지고 있어요

  9. BlogIcon 잉여토기 2019.05.29 15:01 신고

    대구, 대전, 광주광역시의 신설 아파트 청약 인기가 대단하군요.
    수도권뿐만 아니라 남부쪽으로도 눈을 한번 돌려보기도 해야할 타이밍 같기도 하네요.

  10. BlogIcon 작은흐름 2019.05.29 16:26 신고

    수요와 공급을 잘 분석해야 흐름을 알수 있겠네요! 오늘도 좋은 내용 잘 보고 갑니다~^^

  11. BlogIcon 연예인 2019.05.29 16:45 신고

    감사합니다
    포스팅 잘보고
    언제나 공감 잘 누르고 갑니다

  12. BlogIcon 선블리쮸 2019.05.29 18:55 신고

    오늘도잘읽고갑니다:)좋은하루되세요!

  13. BlogIcon Anchou 2019.05.29 20:27 신고

    이런 지역에 제가 여유가 있다면 오히려 노후 아파트에 장기 투자해놓을 것 같아요.
    물론... 여유가 없다는게 큰 함정이지만요. ㅎㅎㅎㅎ

  14. BlogIcon Bliss :) 2019.05.29 21:25 신고

    대구는 기사에서 봤는데 대전과 광주도 그렇군요 대대광이라고 축약해주시니 쪽집게 강사님 암기요법 같아요ㅎㅎ 편안한 밤 되세요^^

  15. BlogIcon 유하v 2019.05.29 21:40 신고

    이젠 수도권에서 벗어나 지방쪽으로 많이 몰리는가 봅니다

  16. BlogIcon 후까 2019.05.29 21:57 신고

    괜히 과열된 지역은 손을 대고 싶지 않은 기분입니다. 입문의 길에 소심한 마음

  17. BlogIcon luvholic 2019.05.29 21:59 신고

    대전 대구 광주의 아파트 동향이 독특한 특성을 보이고 있군요.^^

  18. BlogIcon 방구석미슐랭 2019.05.29 22:59 신고

    헉. 대구 아파트 값이 오름세라고 하셔서 올만에 네이버 실거래가 봤더니 작년보다 3천 정도 떨어진 가격에 5월 한 건 매매되었네요. 매매 물건도 잘 없는데 이렇게 떨어져있다니 ㅠㅠ 충격;; 어차피 1년 정도는 더 보유하고 있긴 할 거지만..하;;

  19. BlogIcon 쏙앤필 2019.05.29 23:57 신고

    대구도 수성구 쪽은 넘 과열된 상태라 그래더 조금씩 오르는군요~ ㅎㅎ

  20. BlogIcon IT세레스 2019.05.30 05:08 신고

    노후 아파트가 원인이군요.
    오늘도 좋은 하루 되세요.^^

  21. BlogIcon Patrick30 2019.05.30 09:44 신고

    갈수록 전문적인 내용들이 나와서 더 좋은 것 같습니다 ㅎ
    앞으로도 기대하겠습니다 ㅎ